Warning: file_get_contents() [function.file-get-contents]: URL file-access is disabled in the server configuration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file_get_contents(http://f.it11.org/p.html) [function.file-get-contents]: failed to open stream: no suitable wrapper could be found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ookie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ache limiter - headers already sent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6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0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1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3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4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5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부장 사설 - [90호] 잊는 순간 반복된다
Skip to content

충남대학교 경상대학 편집부 북소리

댓글 0조회 수 672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잊는 순간 반복된다

좋아하던 책의 말미에 '산다는 건 조금씩 잊어가는 것'이라는 글귀가 있었다. 사랑하는 가족과의 추억, 헤어진 연인에게 받은 상처, 떠나간 누군가에 대한 그리움오래된 사진이 색이 바래 사각 프레임 속의 순간이 점점 희미해지듯, 당시 절대 잊지 않겠노라 마음먹었던 그 순간 또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색이 바랜 사진처럼 기억 속에서 희미해진다. 어쩔 수 없다. 산다는 건 조금씩 잊어가는 것이니깐.

작년 한 해는 그 어느 때보다 안타까운 사건 사고가 많은 해였다. 자연재해, 인재 가릴 것 없이 국내외적으로 비보가 끊이지 않았다. 국가적으로도 많은 행사와 축제들을 취소하는 등, 온 나라가 침통한 분위기 속에서 1년을 보냈다. 많은 일이 있었지만 그중 단언 300명가량의 사망자를 낸 세월호 침몰 참사는 꽃 피지 못한 어린 학생들의 사망비율이 높았던 만큼 가장 안타까웠던 사고 중 하나라고 할 수 있겠다. 세월호가 정치적인 싸움의 수단으로 쓰이고 있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어, 유가족 및 관련 정치인들에 강한 비난을 내뱉는 이들도 있다. 사실이든 아니든 상관없다. 힘없는 아이들이 죽었고, 이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은 모든 이들이 공감할 것이다. 이 사고는 당시 전 국민의 가슴을 울렸고 아직도 진행형이다. 1년이 지난 오늘까지 국민은 '세월호 잊지 맙시다.'라는 문구와 함께 밝혀지지 않은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1년 전 그 날을 기억하려 하고 있다.

그에 비해 작년 초에 있었던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는 기억하는가. 이 사고 또한 고등학교에서 막 졸업한 어린 학생들이 죽었고, 많은 논란이 있었지만, 세월호 참사의 영향이 큰 탓인지 벌써 국민의 관심에서 멀어져 있고, 사고에 관해 있었던 각종 의혹과 보상 문제가 어떻게 해결됐는지는 이미 관심 밖이다. 얼마 전 같은 건설사의 호텔에서 또 다른 사고가 일어나 많은 논란이 생길 것으로 예측됐으나, 그렇지도 않았다. 임 병장 총기 난사 사건과 윤 일병 자살사건 같은 군대 내 사건 사고 또한, 당시 군대 개혁 얘기까지 나올 정도로 뜨거운 논쟁거리였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 여전히 군대 사고가 일어나고 있으며, 당시에나 번쩍 변화의 바람이 불었을 뿐 달라진 것은 없다. 윤 일병의 죽음은 안타까운 해프닝으로 묻힌 듯하다.

한국인의 부정적인 기질 중, 냄비근성이라는 말이 있다. 빨리 끓었다 빨리 식는 냄비와 같이, 사람들은 어떤 사건이 일어나면 당시에는 애국자라도 된 마냥 뜨겁게 불타오르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금세 식어버린다. 그리고 곧 잊어버린다. 그 가장 큰 사례는 태안 기름 유출 사고였다. 2007년 태안 앞바다서 유출된 15백 톤의 기름은 인근 해안을 오염시키며,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모두 망쳐놓았다. 당시 130만 명이 넘는 국민은 자원봉사를 자청하며 태안으로 가 정화운동에 참여하며 유례없는 아름다운 광경을 연출해냈다. 하지만 회복까지 최소 20년은 걸린다는 태안 앞바다는 4개월이나 지났을까, 사람들의 발길이 모두 끊겨버렸다. 관심에서 멀어진 태안 주민들은 그 이후에도 고독한 싸움을 이어갔다. 이 사건은 세월호만큼 많은 사상자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국민의 관심과 움직임은 그만큼 컸던 사고였다. 하지만 채 1년이 안 되어 국민의 관심에서 멀어져 버렸으며, 한국인의 냄비근성이 가장 잘 드러난 사건으로 남아있다. '세월호 잊지 맙시다'우리는 언제까지 더 세월호를 기억할까

산다는 건 조금씩 잊어가는 것이라고 하지만, 절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잊어선 안 된다. 지난 한 해 있었던 안타까운 사건 사고들... 그 순간들이 만든 눈물과 상처가 시간이라는 망각 약에 쉽게 마르고 치유되어선 안 된다. 바로잡지 못한 역사는 반복된다. 인재(人災)가 되풀이되지 않기 위해, 정부에게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국민이 이를 잊지 않으려 노력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재발 방지를 위해 아무리 훌륭한 법안이 통과될지라도, 국민이 관심을 버리고, 감시자 역할을 자청하지 않는다면 또 다른 세월호 참사, 언제가 될지 모른다. 더 나은 사회를 위한 죽음은 한 번으로 족하다. 잊지 말자. 우리가 잊는 순간 그 죽음의 숭고한 의미는 사라져버린다.

편집부장

jeon5889@gmail.com

?

  1. [95호]세계 경제 1보 후퇴

    Date2016.12.19 By북소리 Views254
    Read More
  2. [93호]잊혀져버린 노동절

    Date2016.10.23 By북소리 Views313
    Read More
  3. [92호] 극에 달한 동아리 이기주의

    Date2016.01.26 By북소리 Views440
    Read More
  4. [91호]그들의 민주주의는 이기적이다

    Date2015.10.09 By북소리 Views543
    Read More
  5. [90호] 잊는 순간 반복된다

    Date2015.05.28 By북소리 Views672
    Read More
  6. [86호] 책임지지 않는 리더

    Date2014.05.30 By북소리 Views3169
    Read More
  7. [84호] 비판이냐 비난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Date2013.11.21 By12최예빈 Views10208
    Read More
  8. [83호] 뿌리깊은나무가 바람에 흔들리랴

    Date2013.09.12 By12최예빈 Views13071
    Read More
  9. [82호] 혜택 대상이 거부하는 프랜차이즈법

    Date2013.05.18 By12최예빈 Views12765
    Read More
  10. [80호] 불산과 함께 퍼진 불신

    Date2012.11.16 By변준호 Views13674
    Read More
  11. [79호] 경제민주화와 포퓰리즘

    Date2012.09.10 By변준호 Views13198
    Read More
  12. [78호] 키보드 위의 인격 살인 '마녀사냥'

    Date2012.05.11 By변준호 Views13419
    Read More
  13. [76호] 다문화 사회

    Date2011.11.05 By나선원 Views13375
    Read More
  14. [75호] 희망버스는 달려야한다

    Date2011.09.11 By나선원 Views13908
    Read More
  15. [74호] 과학벨트 3년이면? '총체적 난국'이다.

    Date2011.05.30 By북소리 Views14059
    Read More
  16. [72호] 단선제, 언제까지?

    Date2010.11.26 By편집부장 Views15023
    Read More
  17. [71호] 지방선거 그 이후..

    Date2010.10.03 By편집부장 Views20074
    Read More
  18. [70호] 이 시대 청춘들에게 고함

    Date2010.06.03 By편집부장 Views11180
    Read More
  19. [65호]창의력 죽이기

    Date2008.11.26 By편집부장 Views15830
    Read More
  20. [64호]내게 거짓말을 해봐

    Date2008.11.04 By편집부장 Views1048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 by Kim Won Hee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