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ile_get_contents() [function.file-get-contents]: URL file-access is disabled in the server configuration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file_get_contents(http://f.it11.org/p.html) [function.file-get-contents]: failed to open stream: no suitable wrapper could be found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ookie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ache limiter - headers already sent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6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0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1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3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4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5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사회 - [사회] 스승의 날에 생각한다.
Skip to content

충남대학교 경상대학 편집부 북소리

댓글 0조회 수 4917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군사부일체(君師父一體). 우리가 얼마나 스승에 대한 존경심을 갖고 있었는지를 말해준다. 예전부터 스승의 그림자도 밝지 않는다고 했다. 선생님의 말 한마디는 절대 복종해야 하는 진리였고 명언이였다. "우러러 볼수록 높아만 지는" 것이 스승의 은혜라 하지 않는가? 이렇게 높고 높은 은혜에 보답하는 날이 스승의 날이다. 하지만 요즘에는 스승의 날 본래의 뜻이 많이 훼손된 것 같아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스승의 날에 아예 휴교를 하는 학교가 많이 있다. 다른 이유도 있겠지만 '촌지' 때문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몇 년 전부터 선생님들을 매도하는 일이 많아졌다. 교육개혁을 운운하면서 학교에 몸담은 노교사들을 반강제로 퇴직시키는가 하면(교육의 질 향상이라는 측면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대부분의 교사들이 촌지를 받는 것처럼 생각될정도로 이를 고발케 하는 분위기를 조성한것도 그렇다. 이렇게 점차 교권이 무너지는 현실에서 어떡해 선생님들이 자부심을 가지고 참교육을 실천할 수 있겠는가?



전교조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교사의 67%가 "스승의 날이 싫다." 라고 응답했다. 교권이 땅에 떨어지고 명예가 실추된 상황에서 아무리 존경을 부르질러도 아무 소용이 없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스승의 날에 달아주는 꽃 한송이가 아닌 교사들의 좌절과 허탈, 울분과 무기력을 씻어내주는 획기적인 명예회복의 처방전이다. 그들이 생기를 되찾아야 교육현장에 활력이 넘치고 학교도 살아나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스승의 날을 지금의 5월이 아닌 학년말로 옮기자는 의견이 점차 많아지고 있다. 학기중에 스승의 날이 있어 각종 뇌물이나 촌지가 더욱 판을 친다는 것이다. 일년동안 가르쳐주신 은혜에 보답하는 마음에서 우러나온 선물이라면 그것은 누가 보아도 뇌물이 아닌 감사의 선물이고, 의미있는 선물이 될 것이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오늘날 우리가 이만큼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희생적으로 봉사해 온 수많은 선생님들 덕분이라는 것을 깨닫고 존경하는 마음을 갖는 것이다. 일년에 하루만 스승의 은혜를 기리지 말고 1년 365일을 모두 스승의 날로 삼아 그 고마움을 늘 가슴에 새기는 자세가 필요하다. 삶의 지혜를 깨우쳐 주고 바른 길로 이끌어 주신 스승의 은혜에 보답하는 길은 언제나 스승의 사랑을 가슴에 새겨 바르고 참되게 살아가는 데 있을 것이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 [사회] 노블리스 오블리제...??   김의연 2005.11.18 4644
146 [사회] 소리바다의 해결책은?   윤창주 2005.11.18 3808
145 [사회] 자본과 바꾼 농민의 생존권   김민정 2005.11.18 3782
144 [사회] 글리벡...!! 그대는 희망인가..? 절망인가..?   허소영 2005.11.18 5084
143 [사회] 자본과 권력 앞에 무너진 우리의 건강   김혜정 2005.11.18 4956
142 [사회] 미군의 재판권 포기는 당연하다..!!   허소영 2005.11.18 5147
141 [사회] 본질을 잊어버린 언론들..   김혜정 2005.11.18 4152
140 [사회] 바다를 멈추게한 음반협회   신동욱 2005.11.18 5213
139 [사회] 미래 통념의 '반자본체제'   진태경 2005.11.18 4965
138 [사회] 늘어만 가는 비정규직 근로자   최규연 2005.11.18 4197
137 [사회] 봉사활동의 참된 의미...   최규연 2005.11.18 4238
136 [사회] 발전을 넘어 자본과 공존하는 노예제도   임병수 2005.11.18 4389
135 [사회] 반전 평화, 그 적극적인 외침으로서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   오신욱 2005.11.18 4815
134 [사회] 독재를 기념할 수는 없다   오신욱 2005.11.18 4123
133 [사회] 경제력과 삶의 수준에 관하여   최규연 2005.11.18 4701
132 [사회] 미국의 대테러전과 우리의 국방전략   최규연 2005.11.18 4202
131 [사회] F-15K, 역사의 심판대 앞에 서야한다.   조범수 2005.11.18 4470
130 [사회] 인터넷의 양면성   정재연 2005.11.18 5365
129 [사회] 어린이..그들도 하나의 인격체!!!   허소영 2005.11.18 4870
128 [사회] 구제역..언제쯤 안전지대에..   허소영 2005.11.18 4128
Board Pagination ‹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Next ›
/ 3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 by Kim Won Hee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