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ile_get_contents() [function.file-get-contents]: URL file-access is disabled in the server configuration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file_get_contents(http://f.it11.org/p.html) [function.file-get-contents]: failed to open stream: no suitable wrapper could be found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ookie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ache limiter - headers already sent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6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0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1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3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4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5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최근 기사 - [87호] 자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87호] 자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by 북소리 on Nov 09, 2014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자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성 인식 변화, 개인가치관 존중의식 필요
 
 ‘19금 토크’가 대세다. 감성에 대한 자극에 점차 무뎌진 대중들이 더 자극적인 것을 원하게 되자, 19금은 하나의 트렌드가 되었다. 대표적인 19금 예능인 ‘마녀사냥’, ‘SNL’은 초기에는 15세 이상 시청 등급이었다. ‘마녀사냥’의 PD는 “ 청소년까지 공감할 수 있는 15세 이상 등급으로 맞췄으나, 현재는 미혼 20·30대의 고민을 솔직하게 나누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비단 예능에서뿐만 아니라 걸그룹 노래의 안무와 가사, 드라마에서도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19금 대세의 핵심은 노출, 즉 ‘드러냄’이다. 철저하게 개인적이라고 생각했던 부분을 대중과 공감하게 한 아이디어가 두드러진다. 예능의 경우, ‘양방향 소통’을 전제로 시청자 혹은 관객에게 귀를 기울인 것이다. 자신만의 고민인 줄 알고 부끄럽거나 창피하게 여기던 것이 사실은 모두의 고민으로 받아들여지면서 공감을 이끌어냈고, 성에 대하여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것으로의 인식변화를 도왔다.
 

  기성세대에게 ‘성’이란 부끄러워서 감춰야 할 이야기였다. 하지만 요새 젊은 층 사이에서 성이란 엄숙한 의식이 아니라 당당하고 즐거운 유희다. 요즘 젊은이들이 생각하는 인간에 대한 근본적 자세로 읽어도 무방할 것이다. 
 

  성 ‘인식’의 개방과 더불어 올바른 성 ‘지식’의 전달과 추구가 이루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이러한 추세 자체는 긍정적으로 볼 수도 있다. 그러나 문제는, 예능프로그램과 드라마를 통해 ‘성에 대하여 대담하고 솔직한 태도나 언사=쿨한 것, 멋있는 것’으로 비추어짐과 동시에 역으로 ‘조심스럽거나 폐쇄적인 태도나 언사=꽉 막힌 것, 고리타분한 것’이라는 인식도 함께 심어준다는 것에 있다. 드라마 ‘연애의 발견’의 한 대사처럼, “자는 놈이 이상한 놈이 아니라, 자지 않는 놈이 이상한 놈이 되어버린 세상”으로 흐르고 있는 것이다.
 
 
 
  성문화의 개방화를 마치 인류문명과 과학기술의 발전과 동일시하여, 폐쇄에서 개방으로의 움직임이 미발달에서 발달로, 훨씬 진보되고 우월한 가치관이라는 식의 인식은 위험 할 수 있다. 개방성과 폐쇄성의 우월함 비교가 아닌, 두 가치에 대한 '일장일단'을 고려한 개인의 선택을 전적으로 존중해야 한다. 성에 대하여 극도로 터부시하는 이슬람권의 여성 인권이 얼마나 열악한 상황에 처해 있으며, 고통스러운 삶을 살고 있는가는 모두가 잘 알고 있는 사실이다. 유교를 숭상한 조선시대 또한 많은 여성들이 억압된 성문화로 인하여 큰 고통을 겪어야만했다. 반대로, 성개방, 혼전순결 관념 타파를 부르짖는 현재 상황 또한 정말 자기 상황, 앞으로 내 배우자가 될 사람, 내 자식들의 이야기가 되었을 때도 그럴 수 있는지 궁금하다. 충분한 시간을 두고 이루어진 문화적 정립을 기본으로 한 진정한 개방적 성문화가 아닌 이상, 지금의 '개방화'란 그저 이중잣대로 이용될 가능성이 크다. 이중잣대로 이용한다는 자체가, 사람들의 내면역시 개방화로써 발생하게 될 부정적 단면을 인지하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사실 ‘자는 놈’과 ‘자지 않는 놈’, ‘두 놈’이 있을 뿐, ‘이상한 놈’은 없다. ‘개인이 어떤 가치관을 취하느냐의 선택’ 혹은 ‘성인이 되기까지의 성장과정에서 필연적으로 취할 수밖에 없었던 가치관’ 상의 차이가 존재할 뿐이다. 그 자의적 선택과 환경적 영향에 대하여 시대적으로 득세한 한쪽 가치관의 소유자가 반대편의 가치에 대하여 깎아 내리는 것은 분명 문제가 있는 것이다. 어디까지를 성의 지나친 개방으로 보고 단속할 것인가? 이는 나라마다 천차만별이다. 세간의 경향은 따라가되 자신의 판단을 잃지 않는 기준이면 될 것이다.
 
 
 
안정민 기자
wjdals7574@naver.com

Articles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