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ile_get_contents() [function.file-get-contents]: URL file-access is disabled in the server configuration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file_get_contents(http://f.it11.org/p.html) [function.file-get-contents]: failed to open stream: no suitable wrapper could be found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ookie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ache limiter - headers already sent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6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0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1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3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4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5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사회 - [사회] 죽음의 트라이 앵글

[사회] 죽음의 트라이 앵글

by 손태훈 on Apr 29, 2006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입시 지옥은 가라 이제는 죽음의 트라이 앵글이다.

- 교육에 대한 진지한 생각이 필요

  혹시 죽음의 트라이 앵글이라는 말을 들어 본 적이 있는가? 죽음의 트라이앵글이란 내신, 수능, 논술 이 3가지가 완벽한 균형을 이룬다는 즉, 8차 교육 과정의 내용이다. 현재 고 2들 세대부터 죽음의 트라이앵글 세대가 시작된다. 여러분도 대입을 겪어봐서 아는 말이지만, 우리도 역시 그들과 다름없이 내신과 수능 논술이라는 이 3가지 트라이앵글을 다 겪으면서, 대학교에 입학하였다. 근데 왜 새삼스레 이러한 3가지 요소들이 문제가 되는 것일까?

  그것은 바로 내신, 수능, 논술이 아주 완벽한 균형을 이루고 있다는 것에 착안해야 한다. 현 우리 세대(6차 7차세대) 때에는 내신을 보지 못하면, 수능에서 만회가 가능했었고, 수능을 못 보면 사실상 내신에서 차이를 어느 정도 극복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논술은 마지막 뒤집기로 승부수를 띄울 때에 필요하던 것이었다. 하지만 이 3가지가 완벽한 균형점을 이루면서 어느 것도 포기할 수 없는 그야 말로 진퇴난양의 상황이 되어 버리고 만 것이다.

  지금 죽음의 트라이앵글 세대는 가히 참혹할 만하다. 학교시험을 그것도 1년에 4번씩 10과목 이상이 되는 것을 12번이나 쳐야 하며, 그와 함께 수능이라는 사실상 고시 수준의 시험을 동시에 준비해야 한다. 그뿐만이 아니다. 논술고사는 예전의 논술 고사와는 판이하게 달라져서 명목상 논술이 뿐이지 사실상 본고사 유형의 입시 시험이다.

  더욱이 웃기는 것은 이것은 학생들의 입장을 반영한 교육이 아닌 철저한 이익 집단의 싸움에서 나온 균형이라는 것이다. 학교 교원의 권력, 대학이라는 권력, 학원가의 권력 이 세 밥그릇에 정부는 마치 더치페이라도 하듯이 밥을 공평하게 나누어 담아 주었다. 그것도 21세기 한국을 이끌어갈 한국의 창의적 인재 발굴과 사교육비 절감이라는 대명제 아래에서 말이다.

  그럼 딱 두 가지만 묻겠다. 이러한 교육 제도 하에 과연 창의적 인재가 나올 수 있는 것인가? 아니다. 지금 고등학교 교실을 가보라. 내신시험을 잘 보기 위해서 서로 노트한 필기를 보여주지 않고 그것도 모라라서 훔쳐가는 학생들이 많다고 한다. 교과서는 정말로 중요하지도 않는 구석에 구석진 내용까지 달달 외워서 봐야 한다. 그것이 바로 창의적 인재인가? 그러면, 그렇게 강조하던 사교육비는 줄일 수 있을까? 아니다. 지금 내신을 위해서 족보 시스템이 잘 정비된 학원들에 사람들이 몰리기 시작했고, 수능 준비 학원은 원래 다녀야 했었고, 또한 논술이라는 전문학원도 다녀야 한다. 오히려 예년 수능 학원에만 학원이 몰리는 것 보다, 학원을 2군데 더 다녀야 할 판국이다.

  언제까지나, 학생들을 시험실 쥐로 만들어야 할 것인가?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입시 제도로 죽어나가야만 정신을 차릴 것인가? 교육부는 정말로 하루 빨리 권력집단과 이해관계를 떠나야 한다. 진정으로 학생들을 위할 수 있는 변화를 주어야 한다. 진정한 교육이란, 교과서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다. 그렇다고 줄 세우는 것 또한 아니다. 학창시절 때, 친구들과 놀면서 쌓은 우정, 소중한 사랑, 선생님에 대한 존경심,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나만의 추억이 아닐까?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