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ile_get_contents() [function.file-get-contents]: URL file-access is disabled in the server configuration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file_get_contents(http://f.it11.org/p.html) [function.file-get-contents]: failed to open stream: no suitable wrapper could be found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ookie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ache limiter - headers already sent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6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0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1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3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4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5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사회 - [사회] 안락사 - 어떤 시각으로 바라볼것인가?

[사회] 안락사 - 어떤 시각으로 바라볼것인가?

by 김의연 on Nov 18, 2005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얼마 전 영국의 한 여인이 자신의 자살을 남편이 도울 수 있도록 해달라며 법정투쟁을 벌일 일이 있었다. 그 여인은 바로 다이앤 프리티. 그녀는 목 아래 전신이 마비돼 튜브를 통해 음식물을 먹고 있는 상태였다. 그는 “나를 자연사하도록 두는 것은 괴로움을 주는 동시에 존엄성을 해치는 것”이라고 말하며 법정 투쟁을 벌였지만 패소하였고, 유럽인권법원에 항소도 하였지만 기각되고 말았다. 결국 그 여인은 "법이 나의 모든 권리를 앗아갔다" 라고 말하며 숨을 거두었다. 그 여인이 그토록 바라던 죽을 권리. 바로 사람이 사람답게 살 권리가 있다면 사람답게 죽을 권리도 있다는 것...


안락사 ― 생존의 가능성이 없는 병자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하여 인위적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일로 안사술(安死術)이라고도 한다. 고대 그리스어의 'Euthanatos' 에서 유래한 말로, '좋다'는 의미의 'eu'와 '죽음'을 뜻하는 'thanatos'가 결합해 만들어진 용어이다. 네덜란드의 경우 2002년 4월부터 특정한 상황하에서 안락사를 허용하는 법안을 시행함으로써 세계 최초로 안락사를 합법화한 국가가 됐다. 벨기에 역시 지난 16일 말기 환자에게 제한된 조건하에 죽을 권리를 인정하는 안락사 법안을 승인했다. 미국의 오리건주 역시 안락사를 합법화한 곳이다.



우리 나라의 경우 아직은 안락사가 합법적으로 인정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의식 조사에 따르면 환자가 불치의 질병으로 말기증상을 보이고 극심한 고통에 빠져있는 경우에 원칙적으로 안락사를 허용할 수 있는가 라는 질문에 절대로 허용할 수 없다가 24.2%, 허용할 수 있다가 75.8%로, 우리 나라에서는 찬성률이 7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환자가 격는 고통이 육체적 고통이 아닌 정신적 고통이라고 해도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80%에 가까웠다.



안락사를 허용하느냐 허용하지 않느냐는 과학적인 연구에 의해 좋고 나쁨을 가릴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안락사는 인간의 존엄성 문제요, 인간의 생명에 대한 절대 논리이기 때문이다. 지금도 수많은 사람들이 참을 수 없는 고통을 이기지 못하고 산소 호흡기에 의존해 겨우겨우 생명을 유지하고 있다.. 아무런 희망도 없이 하루하루가 고통인 그들에게 과연 우리가 해줄 수 있는 일은 무엇인가? 앞으로 치료법이 나올 것이라는 희망을 주며 그들의 고통을 하루 더 연장해줄 것인가, 아니면 그들에게 인간답게 죽을 수 있는 권리를 줄 것인가? 무엇이 더 바람직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우리는 무엇이 더 인간다운 것인지 무엇이 더 존엄한 것인지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해보아야 할 것이다.


Articles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