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ile_get_contents() [function.file-get-contents]: URL file-access is disabled in the server configuration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file_get_contents(http://f.it11.org/p.html) [function.file-get-contents]: failed to open stream: no suitable wrapper could be found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 on line 3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ookie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ache limiter - headers already sent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context/Context.class.php on line 1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6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0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1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3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4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245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xgate2000/public_html/xe/index.php:3) in /home/xgate2000/public_html/xe/classes/display/DisplayHandler.class.php on line 77
사회 - [사회] 5.18 정신, 앞으로도 계속 이어나가야...

[사회] 5.18 정신, 앞으로도 계속 이어나가야...

by 진태경 on Nov 18, 2005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1980년 일어난 5·18광주민중항쟁은 지난 20세기 격동의 한국 민주주의 역사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 서는 대사건이다. 79년 쿠데타로 실권을 장악한 전두환, 노태우 주축의 신군부가 서울의 봄을 무참히 억누르고 계엄령을 확대, '통치권'을 장악하려던 순간 광주 시민은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온몸으로 맞섰다. 80년 5월 17일 밤 자정을 기해 전국으로 계엄령이 확대되고 18일 새벽 전남대 등 광주에 계엄군이 진주하면서 시민 학살극은 막이 올랐다. 시내를 점령한 공수부대원들은 민주화를 외치던 시위 참여 시민과 학생들에게 곤봉과 대검을 휘두르며 진압에 나섰다. 무자비한 살육전을 보다 못한 시민들이 들고 일어섰다. 학생들은 보이기만 하면 구타하고 여학생의 옷을 벗겨 희롱하는가 하면 심지어는 임산부까지 총을 맞고 숨지는 어처구니없는 사태 앞에 시민들은 분노했다. 맨몸으로 도청으로 몰려나온 구름 같은 시민들의 행렬에 계엄군은 마침내 5월 19일 집단발포 하며 학살극을 시작했다. 이후 시민들은 총기로 무장, 27일 새벽 도청이 진압될 때까지 광주, 전남 전지역에서 결사항전 하였다. 그러나 그것은 역부족이었다. 소총은 물론 화염방사기, 장갑차, 헬기까지 동원한 '입체작전'에 시민들은 꽃잎이 지듯 쓰러져갔다. 시위차량은 물론 지나가는 버스, 민가에까지 기관총을 난사할 정도였다. 광주항쟁 기간 중 희생자는 엄청났고, 명예회복 투쟁 광주항쟁이 총칼로 진압된 후에도 광주시민들의 고통은 계속됐다. 핏빛 학살로 전개된 5·18은 한때 군부독재정권에 의해 '폭동'으로 , 항쟁에 참여한 시민들은 '폭도'로 내몰리면 역사의 어두운 뒤안길로 몰리는 듯 했으나, 광주시민과 국민들의 피나는 20여 년간의 투쟁으로 명예를 회복하고 역사의 전면에 다시 설 수 있었다. 그리하여 94년 마침내 역사의 진상 규명을 위한 검찰의 1차수사가 시작되었고, 2차 수사도 숨가쁘게 진행되었다. 수사과정에서 군인들의 충격적 고백이 들어 났고, 결국 96년 3월 11일 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 등 학살의 주역들은 재판대에 서게 되었다. 또 5·18을 국가 기념일로 지정하고 사망자와 부상자 등을 보상하는 등 상황이 달라졌으며, 5·18묘지는 성역화 되어 희생자들을 안장했다.


하지만, 22돌을 맞은 올해 5·18은 아직 미완의 문제들을 안고 있다. '80년 5월 17∼27일'을 전후해 광주, 전남 지역에서만 일어난 사건으로 우리나라 고질적 망국병인 지역주의가 5·18을 올바로 인식하는데 발목을 잡고 있다. 5월 들어 서울, 광주 등에서 기념행사가 부분적으로 열리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도시와 영남지역에서는 기념행사가 미비할 정도로 지역주의의 벽은 아직도 두텁다. 또한 80년 5월21일에 전남도청 앞에서 집단발포를 지휘한 발포책임자 색출과 지휘권 이원화 문제, 책임자들이 '국가보안 공헌'이라는 명분으로 태극, 을지 등 무공훈장을 받은 것은 여전히 문제점으로 남아있다. 이외에 미국의 공수부대 작전통제권한으로 인한 개입, 국가유공자 지정 문제 등 수 많은 문제들을 지니고 있다.



지난 20세기 말 한국 민주주의의 최대 화두였던 5·18. '5·18을 알지 않고서는 한국의 민주주의는 알 수 없다'는 말과 같이 이 땅에 민주주의와 인권의 창출을 일궈낸 5월 항쟁의 정신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 나가야 할 것이다.

Articles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